1박2일
1박2일


정준영이 ‘스쿠터 데이트’를 즐겼다. 더욱이 의문의 여인 뒤에 착석해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19일 방송될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은 전라북도 김제시 신덕마을에서 펼쳐진 ‘전원일기’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되는 가운데 스쿠터에 탄 채 즐거워하는 정준영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 주 농촌으로 떠난 멤버들은 각자 개성파 할머니들과 짝을 이뤄 서로 다른 일거리를 받아 들고 농촌체험을 할 예정인 가운데, 정준영이 자신의 짝꿍 할머니와 스쿠터에 올라타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이는 할머니와 스쿠터 데이트를 하게 된 정준영의 모습으로, 공개된 사진 속 정준영은 운전석이 아닌 할머니의 뒷자리에 탑승해 마냥 즐거워하는 모습이어서 웃음을 자아낸다. 더불어 그는 고글 헬멧과 줄무늬 티셔츠, 몸빼 바지라는 오묘한 패션조합을 선보였다.

정준영은 할머니와 스쿠터 데이트를 다녀온 후 “역시 이런 스피드가 필요했어~”라며 훨씬 수월해진 일에 감탄을 표했다고 해 ‘스쿠터 데이트’가 그의 상황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 준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