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강남


예능대세로 떠오른 힙합그룹 M.I.B 멤버 강남이 과거 자신의 별명을 공개했다. 일본의 스타 기무라 타쿠야를 본 딴 기무라 타코야끼다.

1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강남은 자신의 별명에 대해 “기무라 타코야끼”라며 “기무라 타쿠야를 닮았는데 그대로 하기 그러니까 타코야끼를 붙인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강남은 자신의 그룹명에 대해 설명하면서 “다 필요없다. 노래가 좋아야 한다”고 엉뚱한 매력을 전했다. 또 “인기를 얻은지 한달 밖에 안됐다. 그 전에는 일주일에 딱 한 번 2시간 스케줄이 있었는데, 지금은 매일매일 있다”고 달라진 인기를 말했다.

또 서투른 한국어 발음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즉석해서 한국어 맞춤법 시험을 보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