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현진영이 파산 직후 공개된 셀카에 대해 설명했다.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30억’ 특집으로 김현욱, 현진영, 김지현, 성대현이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현진영의 파산신청을 언급하며, “그 때 노유민 씨 카페 가서 해맑게 셀카 찍은 건 왜였냐”라고 물었다.

현진영은 “사실 제가 돈을 갚으려고 정말 노력을 많이 했다. 파산신청은 제가 갚다가 갚다가 안돼서 한 거다. 나는 그 때 사람들이 내가 파산 신청한 것을 사람들이 모를 줄 알았다. 본명이 (허현석이라)다르니까. 안심하고 노유민 씨 가게에 가서 셀카를 찍은 건데, 이렇게 찌푸리고 찍을 순 없잖냐”라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그 다음날 기사가 터진 거다. 저는 깜짝 놀랐다. 웃는 사진 올라가고 악플 달리기 시작하고 ‘아차’했다. 그때 마음이 편했던 건 아니다”라고 전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