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영어강사 최정인의 남동생이 변호사 오수진이 “술을 너무 많이 마시더라”라고 말했다.

15일 방송된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는 최정인이 오랜만에 가족들이 있는 부산을 찾아 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정인은 부산 집에 찾아가 아버지에게 인사를 건넸지만 아버지는 무뚝뚝한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공개된 최정인의 남동생 또한 무뚝뚝한 경상도 사나이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최정인과 가족들이 대화가 거의 없는 가운데 식사를 시작했고 최정인의 동생은 “헤어디자이너(최송이) 예쁘냐”고 최정인에 물었다. 이에 최정인은 “예쁘다”고 했고 동생은 “남자친구 있던데, 아쉽네”라고 말해 가족들을 웃게 했다.

이어 가족들이 “오수진 변호사는 어떠냐, 예쁘던데”라고 묻자 최정인의 동생은 “술 너무 많이 마시던데”라고 말해 깨알 재미를 더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