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생애 봄날 캡처
내생애 봄날 캡처


최수영이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9일 방송된 MBC ‘내생애 봄날’ 10화에서는 이봄이(최수영)이 강동하(감우성)가 있는 제주도로 찾아가는 모습이 방송됐다.

동하를 만난 봄이는 “나는 정말 내 마음이 가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봄이의 말을 들은 동하는 “나는 봄이 씨가 가진 심장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이러는 것 봄이씨 진짜 마음 아니다”고 거절한다. 이어 “애들 엄마 심장이 우리를 기억해서 봄이씨를 움직이는 것이다”며 봄이를 .

봄이는 “아니다. 아닌 거 다 안다”며 동하를 놓지 않았다. 떨어져 있으면 괜찮을 것이란 동하의 말에 “떨어져 있는게 뭐가 괜찮냐”며 “난 하나도 안 괜찮다”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이어 봄이는 자신의 어릴 적 추억을 이야기하며 자신의 마음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한다. 봄이는 “제 심장이 아니라 제가 좋아한다”며 다시 한 번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다. 그러나 감우성은 “이러지 말자”며 또 다시 거절했고, 봄이가 한 번만 붙들어달라는 말에도 고개를 돌린다.

글.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내생애 봄날’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