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 이특이 군입대 시절을 회상했다.

8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슈퍼주니어-서른 즈음에’ 특집으로 시원, 이특, 강인, 은혁이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이특에게 “이특이 사고 때문에 보충역 판정을 받았는데 현역으로 갔다고 하던데? 아무래도 주변의식 때문에?”라고 물었다. 이에 이특은 “맞다. 그런 것도 있고, 아무래도 슈퍼주니어 리더이다 보니까 현역으로 가는 게 좋지 않겠냐는 생각에 그랬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구라가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그래도 좀 후회했죠?”라고 말했다. 이특은“사실, 조금 했다. 힘든 일들을 연속적으로 겪다 보니까. 중간에 부대가 바뀌기도 하고”라고 대답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