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현 PD
김무현 PD


김무현 PD

“최대한 음악에 집중하고자 했다”

케이블TV Mnet ‘슈퍼스타K 6′ 제작진이 달라진 심사 방식과 프로그램 진행에 대해 밝혔다.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진행된 ‘슈퍼스타 K6′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Mnet 김무현 PD는 “일반적으로 잘 안 듣는 장르를 들려주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며 프로그램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에 비해 참가자들의 노래를 길게 선보이는 것과 관련해서는 “기존 오디션 프로 포맷 자체가 노래를 1분 이하로 하는 공통점이 있는데 그걸 깨보고 싶었다”라며 “대단한 의도가 있다기 보다 1분 듣고 끝날 부분을 2분으로 늘려서 들어보자는 단순한 생각을 했다”라고 전했다.

헤비메탈이나 록 등의 장르에 대해서도 “지난 방송에서 밴드 녹스의 노래는 굉장히 강렬한 록 사운드로 길게 전파를 탄 점이 있다”라며 “다양한 음악을 들려주자는 차원에서 해 본 시도”라고 덧붙였다”

생방송 심사 방식도 문자투표와 심사위원 투표를 다양한 방식으로 합산, 기존의 한계를 딛고자 했다.

Mnet 김기웅 국장은 “음악성과 인기도를 적절히 반영하고자 했다”고 의도를 전했다.

이번주 첫 생방송 무대를 앞둔‘슈퍼스타K6’ 톱11에는 곽진언, 김필, 임도혁, 송유빈, 이준희, 이해나, 미카, 버스터리드, 장우람, 여우별 밴드, 브라이언 박이 진출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