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영
박지영


배우 박지영이 화제작 MBC 주말 드라마 ‘왔다! 장보리’의 연민정과의 비교에 대해 “우리가 먼저 만들어진 작품”이라고 선을 그었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종합편성채널 MBN ‘천국의 눈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중 딸까지 버리는 비정한 모정을 연기하게 된 박지영은 최근 가장 화제가 된 악녀, 연민정(이유리)과의 비교를 놓고 “실은 ‘왔다!장보리’를 보지 못했다”며 “또 우리 드라마는 100% 사전제작이며 1년 전에 이미 완성된터라 ‘왔다! 장보리’보다 먼저 만들어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앞서 박지영은 “시청자들이 선과 악의 이분법적 구조로 드라마를 바라보기 보다 어떤 상황 속에서 딸을 버릴 수밖에 없는 여인의 비극을 봐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MBN이 2년 만에 재개한 드라마 ‘천국의 눈물’은 어머니에 버림받은 딸과 자신을 지키기 위해 딸과 전쟁을 시작한 이기적 엄마의 애끓는 대결을 통해 천국의 의미를 되짚어보는 작품. 주말 오후 6시대에 편성,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장을 내민 이 드라마에는 박지영 홍아름 서준영 인교진 윤다훈 이종원 박근형 등이 출연한다. 첫 방송은 11일 오후 6시 2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