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문 캡처
비밀의 문 캡처


이제훈이 서준영 죽음의 재수사를 요청했다.

29일 방송된 SBS ‘비밀의 문’ 3회에서는 이선(이제훈)이 신흥복(서준영)의 죽음이 자살이라는 특검 결과를 보고, 믿을 수 없어 아버지 영조(한석규)에게 찾아가 재수사를 요청한다.

영조는 “특검 설치하고 그 수장으로 홍계희를 고른 것은 너다”며 재수사 요청을 거절했다. 이에 이선은 “스스로 죽을 이유가 없는 아이입니다”라며 단호한 의지를 보였다.

영조가 “네가 어찌 알어?”라고 비아냥대자 이선은 “벗으로 즐긴 아이”라며 고백하자 영조는 어찌 국본으로서 그런 사람과 어울리냐며 불 같이 화를 낸다. 이어 “그래 해봐. 친구가 죽었다는데 한 번 해봐”라며 이선의 청을 수락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비밀의 문’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