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뻐꾸기 둥지’ 방송 화면
KBS2 ‘뻐꾸기 둥지’ 방송 화면


KBS2 ‘뻐꾸기 둥지’ 방송 화면

이채영이 대리모라는 비난을 받고 오열했다.

29일 방송된 KBS2 ‘뻐꾸기 둥지’에는 정병국(황동주)에 버림받은 이후 엄마 배추자(박준금)의 집에서 살며 술로 나날을 보내는 이화영(이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화영은 아들 정진우(정지훈)까지도 백연희(장서희)에게 빼앗긴 상황이라 매일 술을 마시며 아픔을 달랜다. 이에 삼촌 배찬식(전노민)은 화영의 모습에 못마땅 한 표정을 지으며 “넌 대리모일 뿐이야”라고 못박는다.

이를 들은 화영은 “대리모 이야기좀 그만 해. 삼촌이랑 엄마는 알거 아니야. 동현(정민진)오빠 먼저 보냈을 때 찢어졌던 마음 알잖아. 나도 진우 엄마야”라며 오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뻐꾸기 둥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