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아홉수 소년’ 방송 화면 캡처
tvN ‘아홉수 소년’ 방송 화면 캡처


tvN ‘아홉수 소년’ 방송 화면 캡처

김영광이 경수진의 데이트 수락에 활짝 웃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 10회에서는 마세영(경수진)과 함께 퇴근하고 싶어 컴퓨터 게임을 하는 강진구(김영광)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진구는 세영을 기다리며 게임을 했다. 헌데 이는 세영도 마찬가지였다. 눈치를 보던 두 사람은 결국 함께 퇴근했다.

함께 치맥을 하게 된 두 사람의 침묵을 깬 건 진구였다. 진구는 “내일 쉬는 날이네. 우리 같이 영화볼까?”라고 데이트를 신청했고, 세영은 못 이기는 척 “요즘 영화 뭐가 재밌냐”며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에 진구는 세영의 말에 세상을 다 가진듯한 표정을 지으며 “우리 뭐 볼까? 내가 예매할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홉수소년’은 아홉수에 빠진 9세, 19세, 29세, 39세 한 지붕 네 남자의 될 것도 안 되는 운 사나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아홉수 소년’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