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오늘부터 출근’ 방송 화면 캡처
tvN ‘오늘부터 출근’ 방송 화면 캡처


tvN ‘오늘부터 출근’ 방송 화면 캡처

케이블채널 tvN ‘오늘부터 출근’의 막내 로이킴의 서툰 운전실력이 공개된다.

27일 방송될 ‘오늘부터 출근’ 2회에서는 사무실을 나서 단둘이 차를 몰고 외근을 떠나는 은지원과 로이킴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동전화의 통화품질 측정을 위해 현장을 발로 뛰게 된 은지원과 로이킴은 현장에서 만난 멘토와의 업무를 마친 뒤 서로 흩어지게 된다. 현장을 찾아갈 때는 운전에 능숙한 은지원이 차를 몰았지만, 돌아오는 길에 부득이하게 로이킴 혼자서 운전대를 잡으면서 모험이 시작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외근에 나선 로이킴과 은지원 이외에도 출연자마다 보다 실제적인 회사 업무를 체험하는 과정이 펼쳐진다. 멘토의 안내에 따라 잡무를 하며 기본적인 업무 분위기를 익혔던 월요일과 달리 화요일은 본격적으로 팀의 업무들이 다가올 예정이다. 실무에 투입되는 만큼 출연자들을 향한 선배들의 기대치도 높아지고, 갑작스럽게 익숙하지 않은 일을 맡아 깔끔하게 처리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기도 한다. 출근부터 인사, 말하는 방법, 업무를 처리하는 방식까지 더 이상 연예인이 아닌 신입사원으로서의 모습을 요구 받는 출연자들이 치열하게 고민하고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은 공감과 흥미를 자아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로이킴은 “시내 주행이 두 번째다. 팔이 떨린다”라며 긴장한 기색을 내비쳤다. 퇴근길 서울의 붐비는 도로를 달리면서 내비게이션의 안내와 다른 차들의 경적 소리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로이킴의 모습에서 귀여운 매력과 서툴지만 맡은 일을 책임지고 해내야 하는 신입사원의 애환이 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오늘부터 출근’은 김성주, 은지원, 로이킴, god 박준형, 홍진호, JK김동욱, 이현이, 쥬얼리 김예원 8명이 국내 메이저 이동통신사의 신입사원으로 첫 발을 뗀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오늘부터 출근’은 매주 토요일 11시 10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오늘부터 출근’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