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파비앙이 프랑스에서의 마지막 날을 보냈다.

26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파비앙의 고향 프랑스 방문기 마지막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파비앙은 삼촌집을 방문, 이어 아버지의 유골이 뿌려진 바다를 찾아갔다. 그는 “7년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아프신 것도 아닌데 갑자기. 그래서 많이 힘들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어렸을 때부터 일드헤에 휴가를 왔었다. 여기서 행복한 시간을 많이 보내서 이 바다에 모시기로 했다. 하늘에서 제가 성공한 모습 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파비앙은 아버지의 유골이 뿌려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며 좀처럼 발걸음을 떼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아버지처럼 키워준 삼촌에게 “잘 살아야겠다”라고 다짐하는 모습을 보였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