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한석규가 이제훈이 맹의의 존재를 알게 될까 두려워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2회에서는 영조(한석규)가 세자 이선(이제훈)의 초상화를 그리는 예진화사 신흥복의 시체를 발견해 불안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영조는 신흥복의 시체가 의릉 근처 우물에서 나온 것에 강하게 화를 냈다. 영조는 신흥복의 시체가 어정에서 나온 것에 대해 왕을 능멸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영조는 신하들에게 화를 표출한 뒤, 홀로 사건의 배경에 대해 고민했다. 영조는 “동궁은 아니겠지요”라는 내관의 말에 “동궁이라면 그렇게 황망한 표정을 지을 리 없다”고 말했다. 영조는 “‘맹의’의 존재를 알게 된다면 나를 적이라 여기겠지”라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영조는 “누구보다도 진범이 궁금한 건 금상(영조)”라는 영의정 김택(김창완)의 말대로 이선을 찾아 의금부에 사건을 맡기라고 종용했다. 하지만 이선은 포도대장 홍계희(장현성)에게 사건을 맡겨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