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
김성주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


김성주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

방송인 김성주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식 사회자로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김성주는 19일 오후 MBC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개회식 중계 방송을 통해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사회자로 낙점됐다”며 기분 좋은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제가 아무 말을 하지 안흥면 진행이 안되니 제 입이 인천 아시안게임의 운명이 좌지우지하는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성주는 “개회식 리허설을 여러차례 했기에 꼼꼼하게 준비가 잘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MBC 아나운서 출신 김성주는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승승장구 하고 있지만, 스포츠 중계에 대한 특별한 애착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특정 방송사 중계가 아닌 아시안게임 개막식 사회자라는 직함은 그에게 여러모로 각별한 의미를 띄고 있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막식은 오는 19일 오후 6시부터 4시간 동안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진행된다. ’45억의 꿈, 하나 되는 아시아’를 주제로 꾸며질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