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별바라기’가 아쉬운 종영을 알렸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18일 방송된 ‘별바라기’ 마지막회는 시청률 2.5%(이하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방송분의 시청률 3.8%보다 1.3%P 하락한 수치.

팬덤을 소재로 해 방송초반 주목받은 ‘별바라기’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3개월 만에 폐지를 알렸다. 마지막 게스트로는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출연했다. 방송에선 MC 강호동은 종영에 대한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 대신 ‘그동안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라는 자막이 종영을 알렸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자기야, 백년손님’은 6.5%를 기록, 목요일 밤 정상을 지켰다. 다만, ‘자기야, 백년손님’ 역시 지난 11일의 6.8%보다 0.3%P 하락한 수치를 기록했다. 여배우들이 출연한 KBS2 ‘해피투게더3′는 시청률 6.4%를 기록했다. 유일하게 지난 11일 기록한 5.6%보다 0.8%P 상승한 수치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