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이동욱이 옛 연인 한은정의 부모님을 만난 가운데 세동이 자신을 한은정으로 착각하는 한은정의 어머니에 안겨 오열했다.

18일 방송된 KBS2 ‘아이언 맨’에는 주홍빈(이동욱)이 손세동(신세경)과 아들 창(정유근)을 동반하여 창이의 외할아버지 집에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홍빈은 옛 연인 김태희(한은정)와의 추억이 담긴 강가에서 세동과 함께 대화를 나눈 뒤 시골길을 달려 태희 부모님의 집을 찾았다.

태희의 아버지는 오랜만에 찾아온 홍빈을 발견하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태희의 어머니는 달랐다. 태희의 어머니는 실성한 상태로 홍빈을 알아보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태희의 어머니는 세동을 보고 굉장히 놀란 표정을 지었다. 태희의 어머니는 세동에게 “어디갔었어 태희야. 애미 가슴 다 찢어놓고 어디 갔다가 이제 와”라며 울었고 세동 또한 이유 없는 슬픔에 “놀다가 늦게 와서 죄송해요”라고 오열해 슬픈 감정을 선사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아이언맨’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