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서빈, 좀비스쿨, 변지은
백서빈, 좀비스쿨, 변지은


백서빈이 ‘좀비물 마니아’를 자처했다.

백서빈은 17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좀비스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흥미로웠다”며 “호러를 좋아하고, 특히 좀비물은 마니아적으로 좋아하는 편”이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이어 “그런데다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학원물로 나온다고 해서 진짜 참여하고 싶은 생각이었다”고 강조했다.

‘좀비스쿨’은 학교를 초토화 시킨 잔혹한 좀비 무리들 사이에서 살아남기 위한 아이들의 목숨을 건 마지막 사투를 그린 영화. 극 중 백서빈은 전설의 주먹짱 김정식 역을 맡았다.

그는 “싸우는 신이 많았다”며 “지도교사 역의 박재훈과 운동장에서 싸우는 신을 찍는데 그날 운동장 바닥이 다 얼었다. 추운 것도 추운 거지만, 밤새 촬영하다보니 나중엔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그때 누구 하나 힘들다는 소리하지 않고, 격려하면서 했던 게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일화를 전했다.

명장면을 꼽아달라는 말에 백서빈은 “마지막에 칠판에서 피가 쏟아지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을 개인적으로 명장면으로 생각한다”며 “그 장면을 찍기 위해 많은 스태프들이 긴장했는데, 생각보다 잘 나온 것 같다”고 흡족해 했다.

‘좀비스쿨’은 25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