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권상우가 의식 불명 상태의 최지우에 “빨리 돌아와요”라고 말했다.

15일 방송된 SBS ‘유혹’에는 자궁 종양 판정을 받고 수술대에 오른 유세영(최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석훈(권상우)은 세영의 부하 직원 조영철(김형범)을 만났고, 세영이 석훈에게 써놓았던 편지를 전해받았다. 동성그룹은 부도에 처했고, 최지우는 위기 상황에 처할 경우를 대비해 석훈에게 편지를 써 놓은 것.

세영의 편지에는 “지금 석훈씨가 이 편지를 읽고 있다면 두가지 의미겠죠. 회사에 위급한 일이 생겼고,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라는거. 수술 경과가 좋지 않아도 상심 말아요. 대신 석훈씨에게 어려운 부탁을 해야겠어요. 무슨 수를 써서라도 동성그룹 지켜주세요”라고 써 있었고 편지를 읽은 석훈은 의식 불명 상태의 세영에게 달려간다.

석훈은 의식 불명의 세영에게 “나한테 이런 편지나 쓰고. 정말 고집 불통이에요. 회사는 제가 지켜볼게요. 부탁 들어주는 대신에 나하고 약속 하나 해요. 이제 거기서 그만 놀고 빨리 돌아와요”라고 말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