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안내상이 김혜옥과 전인택의 과거를 알아챘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왔다장보리’에서는 장보리(오연서)의 기억이 돌아오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수봉(안내상)은 박종하(전인택)에게 전화를 건다. 종하가 전화를 끊고 잠적하자, 수봉은 연민정(이유리)를 통해 종하의 행방을 알려 한다. 허나 민정도 연락이 되지 않는다.

수봉 측은 민정 차에 달리 위치추적기로 홍제동의 종하 집을 찾아낸다. 하지만 이미 민정이 종하를 숨긴 뒤였다. 수봉은 종하의 핸드폰에 찍힌 인화(김혜옥)의 번호를 보고 둘의 사이를 의심하게 된다.

수봉과 민정, 인화가 삼자대면을 하자 민정은 인화의 심부름으로 종하를 도왔다고 거짓마을 한다. 인화가 왜 거짓말을 하냐고 다그치자 민정은 “억울해도 큰아버지 교통사고 막으려면 이걸로 몰아야 한다”고 말한다. 나름대로 머리를 쓴 것. 민정은 분노한 수봉에게 다가가 종하를 찾아보겠다고 한다. 수봉은 속는 걸 알면서도 민정의 말을 듣는 척 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장보리’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