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유혹’
SBS ‘유혹’


SBS ‘유혹’

‘유혹’ 최지우가 권상우를 위한 이별의 마음을 굳혔다.

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에서 차석훈(권상우)은 유세영(최지우)의 이별 통보에 당황스러워하며 세영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였다. 세영의 이별 선언에 대해 석훈은 “아직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내가 듣고 싶은 말을 들어야겠다”며 솔직한 대답을 요구했다.

그러나 세영은 더욱 차갑게 응수했다. 과거 10억원의 돈으로 인해 서로 인연을 맺었던 사실을 상기시킨 세영은 “10억을 주면 되나요? 지금 차석훈은 내개 10억원의 가치는 되지 않으니 1억이면 될 것 같다. 지금 바로 입금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석훈은 얼굴이 굳어지며 “여기까지 하겠다”며 돌아섰다. ‘유혹’은 종영을 2회 앞두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