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유혹


윤아정이 원하던 이정진의 아이를 임신했다. 하지만 이정진의 반응은 싸늘했다.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에서는 임신 소식을 알게 된 한지선(윤아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전남편 강민우(이정진)을 향한 마음을 접지 못했던 한지선은 임신이 어려운 몸임에도 불구하고 아들을 얻기 위해 노력했고, 원하던 아이를 임신했다.

주치의는 아이를 낳을 경우 산모가 위험하며, 아이가 자리를 잡기 전에 유산될 가능성도 크다고 말렸지만 한지선은 “이 아이 꼭 지키겠다”며 강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민우를 찾아간 한지선은 “아이를 가졌다. 느낌이 어쩐지 아들같다”고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강민우는 “내 애는 맞냐. 워낙 전과가 화려해서 못 믿겠다. 낳고 나서 이야기 하자. 친자 확인이라도 해 보자”는 말로 한지선의 유혹을 매몰차게 대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유혹’ 방송 화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