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오연서가 기억을 되찾았다.

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44회에서 인화(김혜옥)은 장보리(오연서)를 데리고 연민정(이유리)의 아이를 찾을 수 있는 병원으로 향했다.

인화는 민정을 압박하기 위해서는 문지상(성혁)의 딸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보리는 민정의 딸이 자신이 키우는 비단(김지영)이기에 불안해했다. 인화는 차의 속도를 높였고 순간 보리는 옛 기억을 되찾았다.

깨질듯한 두통에 고함을 지르던 보리는 인화에게 “엄마 왜 큰 아빠 살리지 않고 도망쳤냐. 왜그랬냐”며 날카롭게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 장보리’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