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JYJ


JYJ

그룹 JYJ가 아시아투어 중국 성도 공연을 마쳤다.

7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JYJ가 지난 6일 중국 성도 ‘청두 스포츠센터 스타디움(Chengdu Sports center Stadium)’에서 아시아투어 ‘더 리턴 오브 더 킹(The Return Of The King)’을 가졌다. 성도에서의 첫 공연인 만큼 9,000명에 달하는 팬들이 공연장을 찾아주었고 공연시작부터 끝까지 서서 관람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폭발적인 반응이었다”고 밝혔다.

해가 진 뒤 야외 스타디움은 선선한 바람이 불어왔지만 오프닝곡 ‘크리에이션(Creation)’의 전주가 흘러나오자마자 팬들의 열기로 달궈졌다. 이어 ‘렛 미 씨(Let Me See)’, ‘레팅 고(Letting Go)’, ‘밸런타인(Valentine)’등 세 멤버가 함께한 무대로 완벽한 화음과 칼군무를 선보였으며 각 솔로무대에서는 록, 발라드, 랩 등 꽉 찬 화려하고 다양한 무대로 그 동안 JYJ의 무대에 목말라있던 성도 팬들의 갈증을 한방에 날려주었다. 이에 팬들은 각 솔로무대마다 야광봉을 흔들며 “찐짜이쫑!(김재중)”, “찐?씨유!(김준수)”, “피아오요우티엔!(박유천)”을 연호하며 열띤 응원을 보내 장관을 연출했다.

특히 지난 중국 북경공연에서 선보여 팬들을 열광케 했던 홍콩 아티스트 천이쉰(?奕迅)의 ‘10년(十年)’ 또한 성도의 밤하늘을 팬들과의 합창으로 물들였다.

이후 이번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백 시트(Back Seat)’와 앵콜곡 ‘엠티(Empty)’ 순서에서는 전 객석의 팬들은 의자위로 올라가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곡이 끝남과 동시에 일제히 ‘JYJ’를 외치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러한 성도 팬들의 지칠 줄 모르는 응원에 JYJ는 공연 중간중간마다 “니먼카이신마?(여러분, 즐기고 있죠?)”등의 중국어를 직접 구사하며 팬들과 직접 소통해 뜨거운 함성을 받았다. 이어 “성도에서 공연은 처음인데, 이렇게 많은 분들께서 찾아와주셔서 정말 감사 드린다.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시간 정말 뜻 깊었다. 오늘 이곳에서 받은 에너지 잊지 않겠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JYJ의 아시아투어 ‘더 리턴 오브 더 킹’은 오는 11일 대만 ‘TWTC 난강전시관’에서 이어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