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조선 총잡이’
KBS2 ‘조선 총잡이’


KBS2 ‘조선 총잡이’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놓으며 결말을 향해 가고 있는 KBS2 수목드라마 ‘조선 총잡이’가 국경을 넘어 중국 대륙에서도 인기를 누리고 있다. 중국 최대 인터넷 사업자 텐센트의 영상 플랫폼 QQ에서
지난 7월 1억뷰를 돌파한 ‘조선 총잡이’는 8월 한 달 동안 2억 뷰에 가까운 시청수로 2일 총 3억뷰를 돌파해 최단기에 최고 조회수 기록을 세웠다.

이처럼 ‘조선 총잡이’의 거침없는 상승세는 잘 만든 콘텐츠는 국경의 제한이 없다는 사실을 여실이 입증하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의 트렌드를 담아내며 중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아온 국내 드라마들에 비해 ‘조선 총잡이’가 조선 개화기 시대를 배경으로 대한민국 영웅과 역사를 그렸다는 점에서 이런 관심은 더욱 특별하다. 중국뿐 아니라 여타 10여 개국과도 계약이 활발히 진행중이다.

해외에서도 최고의 인기를 얻는 대한민국 영웅물을 탄생시킨 ‘조선 총잡이’. 종영까지 남은 2회분에서는 갑신정변이라는 역사 속으로 들어간 박윤강(이준기)의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 조선총잡이 문화산업전문회사, KBS미디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