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
신애라


신애라

“아이들이 성인이 되면 같이 만나러 갈 것 같아요”

배우 신애라가 입양한 두 딸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들려주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신애라는 입양한 딸인 예은, 예진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날 신애라는 아이들의 친구들에게 예은이와 예진이가 입양됐다는 사실을 직접 알렸다는 사연과 함께 아이들이 친엄마를 보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MC들이 “입양한 두 딸이 훗날 낳아준 엄마를 만나고 싶어하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질문하자 같이 만나러 가겠다고 말했다. 신애라는 “내가 예은, 예진이라면 궁금할 것 같다. 계속 만날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우선 궁금해서 만나고 싶을 것 같다. 성인이 됐을 때 같이 만나러 갈 것 같다”고 전했다.

또 “나라면 낳아준 엄마를 만날 수 있는 성인이 되는 날이 손꼽아 질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아이들의 교육법과 관련해서는 “혼내야 할 때는 무섭게 야단치는 편”이라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