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설리


걸그룹 f(x)(에프엑스)의 설리가 활동을 당분간 멈춘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멤버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어 회사에 당분간 연예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사를 존중함은 물론,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최소화하고 당분한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f(x) 활동은 당분간 4인 체제로 진행된다. 먼저 정규 3집 활동은 지난 20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8월 15일 개최되는 SMTOWN 콘서트 및 해외 프로모션 활동도 4명의 멤버들이 이끈다.

설리는 현재 자신이 출연한 영화 ‘해적’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공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S.M.ENTERTAINMENT 입니다.

f(x) 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 드리며, 안내 말씀 드립니다.

멤버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어 회사에 당분간 연예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습니다.

이에 당사는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사를 존중함은 물론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최소화하고,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입니다.

또한 f(x) 의 정규 3집 ‘Red Light’ 활동은 지난 주 SBS ‘인기가요’ 출연을 끝으로 마무리하며, 빅토리아, 엠버, 루나, 크리스탈 4명의 멤버들은 개별 활동과 8월 15일 열리는 SMTOWN 서울 콘서트 및 해외 프로모션 등에 참여해 f(x) 의 활동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팬 여러분께 이러한 소식을 전하게 된 점 안타깝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f(x) 에게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