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쇼 미 더 머니3′ 방송 화면 캡처
Mnet ‘쇼 미 더 머니3′ 방송 화면 캡처


Mnet ‘쇼 미 더 머니3′ 방송 화면 캡처

래퍼 타래가 케이블채널 Mnet ‘쇼 미 더 머니3’의 디스곡을 발표했다.

최근 타래는 자신의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쇼 미 더 머니3’를 비판하는 내용의 가사가 담긴 곡 ‘악마를 보았다(I Saw The Devil)’을 공개했다.

공개된 ‘악마를 보았다’에서 타래는 ‘쇼 미 더 머니3’ 특유의 ‘악마의 편집’을 비판하고 있다. 해당 곡 가사에는 “일단 고마워 덕분에 오랜 잠에서 깬 기분”, “난 진짜 기회인줄 알았던 게 실수 너네가 또 한 번 내게 내민 손이 진짜 선의인 줄 알았어”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앞서 지난 17일 방송된 ‘쇼 미 더 머니3’ 3회에서 타래는 김효은과 1:1 배틀을 펼쳤다. 타래는 가사 실수를 한 김효은에게 아쉽게 패배한 것을 납득하지 못하고, 결국 무대를 떠나는 돌발행동을 취했다. 만류하는 제작진에게 타래는 “이게 말이 되느냐”며 “잘 먹고 잘 사세요”라는 말을 남기고는 택시를 타고 떠났다.

이후 타래는 자신의 트위터에 방송과 상반되는 내용이 담긴 해명 글을 게재했다. 타래는 “중간에 박차고 나올 정도로 예의 없이 살지 않았다. 말씀 듣고 나갔다”며 “감정 추스르는 사람을 작가들이 부추겨 경솔하게 감정을 보인 점은 죄송하다”는 말로 방송이 악의적으로 자신의 영상을 편집했다고 주장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net ‘쇼 미 더 머니3′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