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 송강호(왼쪽), 유아인.
‘사도’ 송강호(왼쪽), 유아인.


‘사도’ 송강호(왼쪽), 유아인.

“영화 ‘사도’는 내게 떨림과 중압감을 동시에 느끼게 해준 작품” (송강호), “영화 ‘사도’는 내내 기다리고 기대했던 작품” (유아인)

영조와 사도세자의 비극을 그려낼 이준익 감독의 영화 ‘사도’가 지난 8일 크랭크인했다. 주연을 맡은 송강호와 유아인은 크랭크인 소감을 이 같이 밝혔다.

‘사도’는 아버지에 의해 뒤주에 갇혀 8일 만에 죽음을 맞이한 사도세자를 재조명해, 영조와 사도세자 그리고 정조에 이르기까지 조선왕조 3대에 걸친 비극을 그려낸 영화. 지난 8일 전라북도 남원에서 진행된 첫 촬영은 타고난 영민함으로 아버지 영조를 포함해 모든 중신들을 경탄하게 만드는 어린 사도를 담아내는 것으로 시작했다. 파국으로 치닫게 된 두 사람의 운명과는 상반되는 과거 즐거운 한 때를 담아냄으로써 아들 사도에 대한 아버지 영조의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장면이다.

송강호가 사도세자의 아버지 영조 역을 맡아 완벽을 추구하는 강인함 뒤에 인간적인 결함을 지닌 인물의 다층적인 매력을 심도 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유아인이 뒤주에서 비운의 죽음을 맞이한 사도세자로 분해 연민과 공감을 자극하며 영조와 숨막히는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두 배우가 어떤 호흡을 보일지 관심이다.

첫 촬영을 마친 송강호는 “‘사도’는 나를 떨리게 한 작품이며, 작품이 주는 중압감도 상당했다”며 “영조라는 벅찬 배역을 맡아 예전에 느끼지 못했던 것을 연기를 통해 경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유아인은 “캐스팅 이후 내내 기다리고 기대했던 작품”이라며 “사도’에 대한 확신과 열망이 대단했기에 아주 감격적”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다시 한 번 장기인 역사 이야기를 들고 온 이준익 감독은 “역사 속 인물은 온전히 하나로써 존재할 수 없다. 아들 사도를 설명하는 데 있어 아버지 영조가 빠질 수 없고, 영조를 이해하는 데 아들 사도를 빼 놓을 수 없다”며 “그간 역사 속 비운의 인물로 그려진 사도세자를 주체로 아버지 영조에서 정조에 이르는 56년의 역사를 담아 사도세자가 뒤주에 갇히게 된 인과관계에 대해 접근하고자 했다”고 의도를 전했다.

‘사도’는 2015년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쇼박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