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MBC
제공 MBC


“’마마’는 이제 집밖으로 나가자고 마음먹었을 때 내게 운명처럼 다가온 작품”

송윤아가 6년 만의 복귀작으로 MBC 주말특별기획 ‘마마’를 선택하게 된 속내를 이 같이 밝혔다.

17일 일산 킨텍스 일근에서 촬영을 진행 중인 송윤아는 “밤잠 못 자고 고민한 날들이 많았어요”라며 “작년부터 주변에서, 특히 친정 엄마가 이제 다시 일을 시작해야 하지 않겠냐고 얘기했고, 저 스스로도 육아에만 전념하다 어느 정도 여유가 생기니, 작품 생각이 간절했어요”라고 복귀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마마’ 시놉을 처으 받았을 때는 큰 흥미를 갖기 못했다고. 미혼모, 죽음을 앞둔 여자가 새로운 가족을 만들어주는 이야기가 뻔한 소재라고 생각했던 것. 송윤아는 “뻔한 소재임에도 전혀 생각지도 않았던 얘기들이 펼쳐지고, 막장 구도의 인물들에게서 신선함을 느끼는 게 기존의 드라마와는 완전히 다른 드라마가 탄생할 것 같은 예감이 왔다”고 참여 이유를 말했다.

“친정엄마와의 권유도 있고 해서 이제 집밖으로 나가자고 마음을 먹었죠. 그러고도 주춤하게 되더라구요. ‘어떻게 나갈까? 정리를 어떻게 할까?’하며 끊임없는 고민을 했죠. 여러 작품들이 스쳐 지나갔는데 그렇게 인연이 안 닿더니 신기하게 ‘마마’와는 모든 게 딱 맞아떨어졌어요. 제 아이가 5살이 됐는데 강한 모성애를 다룬 작품이라 좋고, 대본을 읽어볼수록 더 애정이 가요. 마마가 운명처럼 제가 다가온 것 같아요.”

작품에 임하는 자세도 남다르다. 타이틀 롤임에도 촬영장에 맨 먼저 모습을 드러내고, 한 명 한 명에게 먼저 다가가 인사를 건네는 등 모든 면에서 다른 사람의 귀감이 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송윤아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마마’는 시한부 선고를 받고 하나 뿐인 아이에게 가족을 만들어 주려는 한 여자의 감동적인 모성애와 그 과정에서 남편의 옛 연인과 세상 둘도 없는 친구가 되는 한 여자의 우정을 그린 작품으로 8월 초 첫 방송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