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수목드라마 ‘조선 총잡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조선 총잡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조선 총잡이’ 캡처

이준기가 유오성의 덫에서 가까스로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1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조선 총잡이’ 7회에서는 동생 연하(김현수)가 청나라에 노비로 팔려간다는 소식을 들은 박윤강(이준기)이 마포나루에 몰래 잠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원신(유오성) 역시 이 소식을 듣고 만약 한조(이준기)가 마포나루에 나타난다면 박윤강이 틀림없다고 생각하고 덫을 놓았다. 그의 생각대로 윤강은 연하를 구하기 위해 나타났고, 연하를 구하려고 하는 순간 최원신 일당은 그를 포위했다. 다행히 윤강은 정체를 들키지 않고 가까스로 몸을 피하는데 성공했고 으슥한 곳에 숨었다.

정수인(남상미) 역시 연하를 구하기 위해 마포나루 곳곳을 수색하고 있었다. 수인은 김호경(한주완)과 함께 윤강이 피신해 있는 곳으로 들어왔고 윤강을 발견했다. 윤강은 놀라 수인을 인질로 붙잡았다. 이에 호경은 “그 아이를 놓아줘라. 인질이 필요하다면 내가 인질이 되겠다”고 말했다.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한정훈(이동휘)이 나타났고, 윤강은 수인을 호경에게 넘기고 도망쳤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