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아이유


아이유

가수 아이유가 폭식증 치료를 받았던 사실을 고백했다.

14일 방송하는 SBS 예능프로그램‘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한 아이유는 폭식증을 겪었던 사연에 대해 들려주었다.

아이유는 “활동하면서 항상 불안함을 느껴 폭식증에 걸리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지난 2008년 데뷔한 이래 항상 바쁘게 활동해왔지만 내면적인 불안함이 컸다는 것. 아이유는 “마음이 공허한 건데 음식물을 통해 속을 채우려 했다. 토할 정도로 먹어서 치료도 받았다”며 폭식증의 원인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들려주었다.

이날 방송에 아이유는 악동뮤지션, 김창완과 함께 출연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