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돈이와 대준이 ‘박규’
형돈이와 대준이 ‘박규’


형돈이와 대준이 ‘박규’

듀오 형돈이와 대준이의 신곡 ‘박규’ 뮤직비디오가 19금 판정을 받았다.

14일 오후 형돈이와 대준이의 멤버 데프콘은 자신의 트위터에 “‘박규’ 뮤직비디오가 19금 판정을 받았어요. 어쩌다보니 그렇게 되었네요. 완전 쎄거나 야한 건 아닌데 수정할까도 생각했는데 보니깐 또 딱히 수정할 게 없는 거예요. 내일 그냥 공개할게요.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형돈이와 대준이는 14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선공개곡 ‘박규’를 공개했다. 갱스터 힙합을 기반으로 한 ‘박규’는 욕처럼 들리는 묘한 이름을 가진 사람의 고충을 익살맞은 가사로 표현해 눈길을 끈다.

‘엄마 아빠 바꿔줘요 내 이름 좀 제발 바꿔줘요 / 박구도 괜찮고 성길이도 괜찮아요 욕 같이만 안 들리면 진짜 괜찮겠어요 / 엄마 아빠 이름은 소영 동건인데 엄마 아빠 이름은 병헌 민정인데 / 친 자식은 맞는 거죠? 근데 왜 내 이름은 박규 내 친구는 성기’라는 가사가 웃음을 자아낸다.

‘박규’ 뮤직비디오는 오는 15일 공개될 예정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데프콘 트위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