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1박2일


온라인 상에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세종고 김탄’ 선생님이 등장과 함께 화제다. 김주혁도 ‘짜증날’ 만큼 훈훈한 외모를 자랑했다.

13일 방송된 KBS2 ’1박2일’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다양한 매력의 선생님들이 총출동하는 ‘선생님 올스타’ 여름방학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김주혁은 얼짱 수학 선생님 ‘세종고 김탄’ 정일채 선생님을 찾아나섰다. 올해 29세인 정일채 교사는 훈훈한 외모에 186cm 장신.

김주혁은 “이민호가 맡았던 드라마 주인공을 안 닮았으면 가만 안 둬”라고 했지만, 교무실 문을 열자마자 “누군지 딱 알겠다”고 했을 정도. 학생들 또한 “교사할 외모가 아니다”라고 입을 모았다.

또 버스에서도 한 시민이 정일채 교사를 보고 “세종고 얼짱, 아니냐”며 물을 정도로 유명 인사였다. 또 비행기에서 만난 정준영 일행 역시 “배우 지망생”이냐고 물었다. 특히 첫 번째 미션 장소인 가거대교 휴게소 도착한 정일채 교사는 다른 교사들과 달리 코디네이터들이 20여 분간 집중 코디를 해주는 등 연예인급 대접을 받았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