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DX
4DX


CJ CGV가 2015년까지 세계시장에 300개 4DX 전용관을 설치하고, 체험하는 영화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겠다고 선언했다.

CGV 자회사 CJ 4DPLEX는 최근 미국에 4DX를 첫 론칭한 이후전 세계의 관심과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6월 27일(현지시각) 미국 LA에 위치한 ‘리갈 시네마 LA LIVE 스타디움 14′에 4DX관이 문을 열면서 현지 영화 팬들은 물론 언론으로부터 극찬이 이어지고있다. 미래 영화의 가능성을4DX에서찾을 수 있다는 평가다. CJ 4DPLEX는 이를 바탕으로 시장 확장을 가속화해 올해 안에 전 세계에 180개관의 4DX 전용관을 설치하고, 내년까지는 300개관으로 늘릴 예정이다.

상영관이 확대되면서 4DX로 제작된 영화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2009년 아바타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140여 편 이상에 이른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겨울왕국’, ‘엑스맨: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트랜스포머:사라진 시대’ 등이 4DX로 제작돼 큰 인기를 얻었다.

4DX 콘텐츠는 ‘영화 수급’, ‘에디팅 기획’, ‘에디팅’, ‘4DX 코드배포’ 등 총 4번의 큰 과정을 거쳐 탄생한다. 대중들에게는 영화를 좀 더 다양하게 즐기는 관람 방법 중의 하나지만, 하나의 4DX 콘텐츠가 탄생하기까지 많은 과정과 노력들을 필요로 하는 것.

가장 먼저 4DX 효과를 가장 극대화 할 수 있는 콘텐츠를 찾고, 기존 영화를 4DX로 새롭게 구현하는 역할을 하는 ‘에디터’들이 최소 영화 개봉 16일 전부터 사전 시사를 통해 해당 콘텐츠의 4DX 효과를 기록한다. 이후 4DX 장비에 기술을 입히는 에디팅 작업에 들어간다. 마지막으로 실제 에디팅 된 내용이 콘텐츠의 특징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인지, 또 다시 테스트 과정을 거치게 된다.

CJ 4DPLEX 최병환 대표는 “4DX가 세계 영화 산업의 중심이라 불리는 미국 LA에 첫 입성한 이후 기대 이상의 뜨거운 반응으로 가능성을 입증하고 있다”며 “이제는 영화가 체험의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는 가운데 4DX는 시장을 더욱 빠르게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