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사랑
끝없는 사랑


착한남자 김준의 사랑이 심혜진과 황정음, 두 여인의 끝없는 갈등에 불을 지핀다.

어머니 민혜린(심혜진)의 철저한 관리 감독 하에 미국에서 경영 공부를 하고 있는 순종적이면서도 따뜻한 남자 김태경 역을 맡은 김준은 12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끝없는 사랑’ 7회에 본격 등장했다.

태경은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 잡지책 속 인애(황정음)의 미소에 단숨에 사로잡히며,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게 됐다. 하지만 그가 한 눈에 반한 인애는 아버지 김건태(정동환) 총리가 진정으로 사랑했던 경화(임주은)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딸로, 민혜린에게 다신 보고 싶지 않은 눈엣가시와 같은 인물.

혜린은 늘자신에게 순종적이던 태경이 인애 때문에 변해가는 모습을 지켜보며 배신감과 절망감을 느끼고, 태경의 사랑이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인애를 향한 극한의 분노를 품게 된다.

이와 함께 친아버지 김건태의 존재를 알게 된 인애는 다시금 복수 의지를 불태우던 중 태경을 만나게 되고, 그의 관심과 사랑을 이용하기 위해 의도적인 접근을 계획, 엄마 경화의 억울한 죽음에 배후로 추정되는 총리 김건태와 민혜린과의 정면 승부를 준비한다.

인애의 세 번째 남자 태경의 등장으로 예측할 수 없는 주인공들의 러브라인 전개는 물론 두 여인 서인애, 민혜린의 불꽃 튀는 대립각을 예고한 ‘끝없는사랑’ 8회는 13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