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성
신혜성


신화 신혜성의 지난 명곡들이 새롭게 다시 태어난다.

내년 솔로데뷔 10주년을 맞는 신혜성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자신의 지난 노래들을 매달 새로운 아티스트와 함께 새로운 감성의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스 어게인(Once again)’을 디지털 싱글로 발매한다.

지난 2005년 첫 솔로앨범 ‘오월지련’의 타이틀 곡 ‘같은 생각’으로 그룹이 아닌 솔로가수 신혜성으로서 성공적인 솔로 무대를 가졌던 그는, 이후 정규앨범과 미니앨범을 넘나드는 솔로 앨범과 각종 드라마 OST 등을 발매 솔로가수로서의 폭넓은 입지를 쌓아왔다.

이에 내년 솔로 데뷔 10주년을 맞이하게 된 신혜성은 자신의 지난 노래들을 매달 새로운 아티스트와 함께 새로운 편곡으로 선사하는 리메이크 프로젝트를 시작해 그 어느 때보다 뜻 깊고 의미 있는 작업으로 자신의 솔로 데뷔 10주년을 기념할 계획이다.

이 달부터 새롭게 시작 될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스 어게인(Once again)’을 통해 신혜성은 자신의 첫 솔로앨범 ‘오월지련’ 중 강수지와 함께 불러 화제를 모았던 수록곡 ‘부엔 까미노(Buen Camino)’와 2001년 발매해 절친 이지훈과의 듀엣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인형’, 2006년 발매한 뮤직드라마 ‘동화’의 수록곡이자 린(LYn)과의 듀엣곡 ‘사랑…후에’ 등을 올 연말까지 매달 스페셜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새롭게 재편곡하여 발매할 것을 예고했다.

라이브웍스컴퍼니 측은 “신혜성이 오는 연말까지 매달 특별 아티스트와 함께 솔로 데뷔 10주년 기념 리메이크 프로젝트 ‘원스 어게인’을 발매한다. 매달 신혜성의 지난 노래를 새롭게 재편곡해 원곡이 주는 감동을 넘어서는 또 다른 명곡의 탄생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 내년 솔로 데뷔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변신을 꾀할 신혜성의 새 프로젝트에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내년 솔로 데뷔 10주년을 맞는 신화의 신혜성은 15일 ‘원스 어게인’의 첫 곡 ‘부엔 까미노’를 발매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라이브웍스컴퍼니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