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의 앞날에 빨간불이 켜졌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3회에서 강유나는 동료 이남수(강신효)가 팔을 다치고 사무실을 문을 닫은 사실을 알게 됐다.

동료들을 잃은 강유나는 혼자 소매치기 작업에 나섰지만 성과는 별 볼일 없었다. 김미선(서유정)은 강유나에게 소매치기는 희망이 없는 일이라고 충고했다. 또 “법에 걸리는 나쁜짓이 있고 안 걸리는 나쁜짓이 있다”며 “돈 많은 남자 소개해줄테니 만나보라”고 제안했다.

이날 강유나는 우연히 이남수 밑에서 일하던 대길이와 만식이가 취객을 상대로 아리랑 치기를 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이남수는 충격을 받은 강유나에게 소”매치기는 되고 아리랑치기는 안된다고 말 해줄수 없었다”며 일침을 날렸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