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MBC
제공. MBC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 남편 자랑 배틀이 벌어진다.

1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국립발레단의 예술감독으로 취임한 발레리나 강수진, 영화 ‘표적’으로 칸의 레드카펫을 밟은 배우 김성령, 신곡을 발표하고 활발히 활동 중인 가수 백지영이 ‘곱게 늙은 언니들’ 특집으로 출연한다.

발레단 동료였던 툰치와 결혼한 강수진, 두 아들을 두고 있는 김성령, 배우 정석원과 핑크빛 결혼생활을 누리고 있는 백지영이 라디오스타 DJ들의 장난스러운 도발에 각자 남편 자랑을 늘어놓는 ‘남편 자랑 배틀’을 벌일 예정이다.

“무조건 내가 이긴다”고 호언장담하던 강수진은 남편의 유머, 요리실력 등을 통해 쉼 없이 남편 자랑을 늘어놓았지만, 김성령의 충격적인 ‘한방(?)’에 할 말을 잃었다.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 김성령의 남다른 남편 자랑은 11일 공개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