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일대일’ 예고편 화면 캡처
영화 ‘일대일’ 예고편 화면 캡처


영화 ‘일대일’ 예고편 화면 캡처

김기덕 감독의 영화 ‘일대일’이 올해 8월 27일에 개막하는 제11회 베니스 데이즈 초청이 확정됐다.

해외배급사 ㈜화인컷은 “영화 ‘일대일’이 제11회 베니스 데이 개막작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 탄생, 올해로 제11회를 맞이한 베니스 데이즈는 베니스국제영화제 기간 중 이탈리아 영화 감독협회와 제작가 협회의 주관으로 개최되는 영화제로 칸 국제영화제 기간 중 개최되는 감독 주간에 해당한다. 베니스 데이즈는 매해 12편의 장편 영화를 초청한다. 이번 ‘일대일’의 초청 소식은 유럽 작가주의 영화가 강세를 이루던 베니스 데이즈에서 일궈낸 성과로 그 의미가 뜻 깊다.

베니스 데이즈 공식 수상은 유럽에서 제작 및 공동 제작된 영화를 대상으로 한 유로파 시네마 레이블상(Europa Cinemas Label)이 유일하나, 지난 10년의 역사 동안 베니스국제영화제가 감독 데뷔작에게 주는 최고상인 미래의 사자상(Lion of the Future – Luigi De Laurentiis Award) 수상자를 4번이나 배출한 영화제인 만큼 전세계 영화인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덕 감독은 제69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피에타’(2012), 제70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초청작 중 가장 뜨거운 화제를 낳았던 ‘뫼비우스’(2013)에 이어 3년 연속 베니스를 방문하게 됐다.

‘일대일’은 현재 국내에서 상영 중이다. 김기덕 감독이 각본과 감독을 맡았고, 마동석이 출연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화인컷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