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방송화면
‘우결’ 방송화면


‘우결’ 방송화면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의 가상 부부, 정준영과 정유미가 이별을 맞았다.

31일 오후 방송에서 두 사람은 마지막 취중진담으로 이별했다. 4차원 커플로 사랑받았던 두 사람은 마지막까지 유쾌했다. ‘멋대로 충실하자’는 가훈을 마지막으로 외치며 소주잔을 부딪혔다.
이날 정유미는 “쌓인 추억들이 많이 생각날 것 같다”고 말했고, 정준영 역시 “좋은 경험이었다. 포카 쿠리의 엔딩은 저희답게 끝난 것 같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에 앞서 이별할 때가 왔다는 미션카드를 받은 정준영은 “드디어 때가 왔구나라는 느낌보다는 ‘응?’ 이런 느낌이 들었다”며 다소 갑작스러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특유의 장난기를 감추지 못했다. 특히 정유미는 “우리 이혼하는 거지? 위자료를 받지 않아? 남편이 부인한테 위자료를 주는 거잖아”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위자료를 주는 대신 그들만의 보금자리를 채웠던 소품들로 바자회를 열어 지인들에게 판매했다.

포카와 구리라는 애칭으로 서로를 불렀던 정준영과 정유미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하차하고, 홍종현과 걸스데이 유라가 새롭게 투입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