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이 곽설부를 위해 중국어 공부를 하기로 결심했다
김희철이 곽설부를 위해 중국어 공부를 하기로 결심했다


김희철이 곽설부를 위해 중국어 공부를 하기로 결심했다

김희철이 가상 아내 곽설부를 위해 난생 처음 서점을 방문했다.

평소 공부나 글과는 거리가 먼 김희철은 대만 출신 아내 곽설부와의 소통을 위해 중국어 책을 구입했다. 김희철은 “내가 중국어를 조금만 해도 감동받는 부인을 위해 중국어 공부를 하기로 결심했다”라면서 신중히 중국어 책을 골랐다.

김희철의 이런 모습을 본 곽설부는 “어! 오빠가 진짜로 중국어 공부를 할까?”라고 생각했다면서, “중국어가 늘지 않아도 이런 모습 자체로 감동이다”라고 소감을 털어놓았다. 아내 곽설부를 위해 난생 처음 직접 음식도 하고 중국어 공부까지 시도하는 김희철에 대해 제작진은 “시크한 도도남인줄만 알았더니 알고 보니 천상 애처가 타입”이라고 말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천상 애처가 김희철과 곽설부의 중국어 배우기 도전과 외도에서의 낭만적인 둘만의 결혼식은 31일 오후 10시 MBC에브리원과 MBC뮤직에서 공개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에브리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