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방송 화면 캡처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방송 화면 캡처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방송 화면 캡처

목격자 진술을 놓고 차승원과 이승기가 대립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7회에서는 목격자 증언을 놓고 대립하는 서판석(차승원)과 은대구(이승기)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판석과 은대구는 포장마차에서 칼에 질린 남자의 사건을 수사하던 중 포장마차 주인을 목격자로 내세워 범인을 찾으려 했다. 하지만 포장마차 주인은 보복이 두려워 증언을 하지 않았고 서판석은 증인에게 증언을 부추겼다.

이를 지켜보던 은대구는 포장마차 주인에게 “증언을 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며 “지금 일어나서 돌아가셔도 된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포장마차 주인은 황급히 자리를 떴고, 서판석은 “너가 왜 참견하느냐”고 발끈했다.

그러자 은대구는 2003년 목격자 증언으로 살해 당한 마산 양호교사 살해사건을 언급했고 서판석은 은대구가 자신을 뒷조사 한 것이라 생각, “너 같은 놈은 우리 팀에 필요없다. 너는 이해할 거 없어. 그냥 사직서 내”라고 말했다. 이후 밖으로 나간 은대구는 샌드백을 치며 “이 중요한 순간에. 11년을 기다려놓고 이 중요한 순간에”라고 소리치며 후회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