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_8731 copy
JUN_8731 copy


최진혁이 선배 정우성과 액션 연기를 펼친 소감을 밝혔다.

최진혁은 28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신의 한수’ 제작보고회에서 “정우성 선배에게 뒤지지 않으려 운동을 열심히 했다”고 털어놨다.

최진혁은 “정우성 선배와 냉동 창고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액션을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심적으로 부담이 됐다. 선배가 ‘한 근육’ 하지 않나. 꿀리기 싫어서 운동을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생각보다 액션이 잘 나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정우성은 “잘못하면 최진혁에게 맞아 죽겠다 싶었다. 힘이 너무 세서 놀랐다”며 “촬영장에서는 선후배를 떠나 같은 배우라 생각하고 임했다”고 최진혁을 열정을 높이 샀다.

최진혁은 “드라마 ‘구가의 서’에서도 액션을 했지만 그땐 와이어 위주라 별로 힘든지 몰랐다”며 “이번엔 남자들의 거친 싸움을 표현해야하는 사실상의 첫 액션 연기라서 힘들었다”고 밝혔다.

‘신의 한 수’는 범죄로 변해버린 내기바둑판에 사활을 건 꾼들의 전쟁을 그린 작품이다. 정우성, 안성기, 김인권, 이시영, 안길강, 최진혁이 출연하며 ‘퀵’ ‘뚝방전설’을 연출한 조범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7월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