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여유만만’ 방송 화면 캡처
KBS2 ‘여유만만’ 방송 화면 캡처


KBS2 ‘여유만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남현주가 KBS2 ‘여유만만’에서 자신의 파란만장했던 인생 이야기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28일 오전 방송된 ‘여유만만’에 출연한 남현주는 “과거 ‘엄마가 뿔났다’ 미세스 문 역할 제의를 받았으나 더블 캐스팅으로 교체됐다”며 “한겨울에 밖으로 나가 펑펑 울었다. 이후 계속 일이 안 들어왔다. 그때 견미리 선생님이 안타깝게 생각해 가르쳐줬다. 잘해라고 격려해줬지만 내가 소화를 못했다. 결국 퇴출 당했고 우울증 진단을 받은 끝에 오랫동안 약을 먹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어려우니까 새 출발에 대한 생각을 했었다. 큰 아이도 ‘아빠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고 했다. 삼촌들이 잘 해줘도 아빠의 빈자리를 채울 순 없었다”며 “하지만 두 아이를 데리고 재혼을 하면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재혼을 (진지하게) 생각하지는 않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000년 KBS1 ‘TV문학관-다리가 있는 풍경’으로 데뷔한 남현주는 영화 ‘타짜’, ‘악마를 보았다’, 드라마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구가의 서’ 등 작품에 출연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여유만만’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