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이종석 박해진
‘닥터이방인’ 이종석 박해진


‘닥터이방인’ 이종석 박해진

SBS 월화드라마 ‘닥터이방인’ 이종석과 박해진의 대결이 시작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닥터이방인’ 8회에서는 박훈(이종석)과 한재준(박해진)이 총리 장석주(천호진)의 수술팀 선정을 위해 쌍둥이 심장기형 수술을 두고 각자 팀을 꾸려 수술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훈은 당초 장석주가 자신과 아버지 박철(김상중)을 북으로 가게 만든 원흉이라는 사실에 분노하며 수술하기를 거부했다. 하지만 박훈은 가난한 쌍둥이들의 수술비용 전액을 명우대학교병원에서 감당하기로 약속을 하자 수술팀 선정에 뛰어들었다. 박훈은 화장실에서 마주한 장석주가 자신을 도발하자 “나 갑자기 이 대결이 즐기고 싶어졌다. 당신 심장이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하다”며 감춰왔던 분노를 드러냈다. 박훈은 사람을 살리는 것이 의사의 사명이라고 굳게 믿기에 원한을 잠시 묻어두며 수술팀 꾸리기에 몰입했다. 하지만 박훈은 수술팀 꾸리기 조차 순탄치 않았다. 퍼스트 자리에 서기로 했던 양정한(김상호)이 한재준의 부탁을 받고 고의로 손을 다쳐 수술에 참여할 수 없게 됐고 마취를 해주기로 약속했던 한승희(진세연) 또한 갑작스레 마음을 바꿔 수술팀 합류를 거부했던 것이다.

반면 명우대학교병원을 손에 넣어 복수를 하겠다는 일념으로 평생을 살아온 한재준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최정예 팀을 꾸렸다. 한재준은 장석주와 오준규(전국환) 앞에서 “명우의 주인이 되고 싶다. 최고를 증명하고 이 병원 최고의 자리에 앉고 싶다”고 진심을 드러냈으며 오수현(강소라)을 내치고 퍼스트 자리에 금봉현(황동주)을 앉힌 것은 물론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마취과 고참 은민세(한은선)를 발탁하며 최고의 팀을 세팅했다.

불리해 보이는 경쟁이었지만 박훈은 극적으로 문제가 해결돼 수술에 돌입했다. 한재준 팀에서 탈락한 오수현이 박훈 팀에 합류했고 은민세의 지시에 따라 한승희 역시 수술팀에 오게 된 것이었다. 이와 함께 양정한과 부부 사이인 민수지(엄수정)가 남편의 치졸한 행동에 마음을 바꿔 박훈 팀 합류를 결정하게 되며 수술팀이 완성될 수 있었다.

특히 팀 결성 배경에는 한승희가 있었다. 한승희는 총리 장석주의 지시로 한재준 팀에 합류하게된 뒤 차진수(박해준)와 모의해 상황을 비밀스럽게 조정했던 것이다. 수술팀을 구성할 수 없었던 박훈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한승희의 도움을 받아 총리 수술팀으로 선정되기 위한 준비를 마칠 수 있었고 이를 계기로 한승희의 정체는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박훈과 한재준의 날 선 신경전과 대립은 극에 달했다. 수술방에 들어가기 전 한재준은 “비열하다. 꼭 이렇게 까지 해서 이기고 싶냐”고 박훈을 자극했다. 박훈 역시 물러서지 않으며 “그러니까 지지 마라. 수단 방법 가리지 말고 살려라”고 엄포를 놨다. 이와 함께 목적이 다른 두 사람이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수술에 모든 것을 쏟아 부을 것이 예상돼 긴장감을 더했다.

‘닥터이방인’은 천재의사 박훈이 북한에 두고 온 첫사랑 송재희(진세연)를 되찾기 위한 여정 속에서 최고의 엘리트 의사 한재준과 국무총리 수술 팀 선정을 둘러싼 남북 음모 중심에 서 사랑과 경쟁을 펼치는 메디컬 첩보 멜로 드라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아우라미디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