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기자회견
엑소 기자회견


엑소 기자회견

엑소 멤버들이 크리스 사건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엑소는 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첫 번째 단독콘서트 ‘엑소 프롬 엑소 플래닛 #1-더 로스트 플래닛(EXO FROM. EXO PLANET #1-THE LOST PLANET)’을 개최했다.

이날 엑소는 공연 전 가지게 된 기자회견에서 크리스 관련 질문을 받았다. 이번 공연예서는 엑소의 중화권 유닛 엑소M 리더였던 크리스가 참석하지 않았다. 크리스는 지난 15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엑소K 리더 수호는 “당황스러운 마음이 컸다. 멤버들 모두 심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콘서트 일주일 앞둔 시점에서 많이 마음 아파하고 힘들어했다”며 “하지만 그럴 때 일수록 단합하고 팀워크를 다졌다. 그래서 이틀 동안 콘서트도 잘 하고 좋았다”고 답했다.

이어 백현은 “콘서트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당황스러웠지만 멤버들 모두 잘 해줘서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멤버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크리스와 같은 엑소M 멤버였던 첸은 “비온 뒤에 땅이 단단히 굳는다고 이번 일도 멤버들 모두가 단단히 뭉칠 수 있었던 점이 있었다”고 덤덤히 말했다. 이어 중국인 멤버 레이는 중국어로 “중국에서도 인터뷰를 했었는데 이번 일에 대해 속상하다. 기본적으로 너무 상처받고 실망했다. 이번 일로 많은 엑소 팬들이 루머에 시달렸고 이로 인해 팬들 간 오해가 생겨 너무 속상했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없고 하나의 엑소가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루한은 “너무 감동적이었던 부분은 콘서트 일주일 전에 사태가 벌어졌는데 이런 부분에 있어 스태프들이 무대 동선과 안무를 짜서 완벽한 무대를 짤 수 있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MC 신동은 “저 역시도 더 이상 루머가 있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느꼈다”고 선배의 마음을 덧붙였다.

엑소의 이번 콘서트 총연출은 세계적인 안무가 토니 테스타가 맡았다. 토니 테스타는 엑소와 ‘늑대와 미녀(Wolf)’, ‘중독(Overdose)’ 등을 통해 호흡을 선보였다. 엑소는 데뷔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단독 콘서트인만큼 엑소만의 음악과 퍼포먼스, 매력이 집약된 완성도 높은 공연을 구성했다.

엑소의 단독 콘서트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콘서트 3회 회당 1만 4,000명, 총 4만 2,000여 명의 팬을 동원했다. 엑소는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홍콩, 우한, 베이징, 충칭, 청두, 타이페이, 상하이, 칭사, 시안, 마닐라, 싱가포르, 광저우, 자카르타, 방콕, 베이징, 도쿄, 후쿠오카, 나고야, 오사카 등 아시아 주요 도시에서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