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호 강예원
오지호 강예원


오지호 강예원

영화 ‘발칙한 그녀, 까칠한 그놈(가제)’이 크랭크업했다.

‘발칙한 그녀, 까칠한 그놈’은 예쁜이 수술계 최고 권위를 지닌 산부인과 의사 왕성기(오지호)와 비뇨기계 당찬 홍일점 의사 길신설(강예원)이 한 건물에 동시 개원하면서 시작된 환자 쟁탈전을 그린 19금 메디컬 코미디다. ‘발칙한 그녀, 까칠한 그놈’은 총 43회 차의 촬영을 끝으로 지난 12일 크랭크업했다.

이날 진행된 마지막 촬영은 같은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왕성기와 길신설이 오피스텔 로비에서 만나 서로의 콤플렉스를 건드리며 본격적인 앙숙 관계로 발전하는 신으로 분당 초고층 로열팰리스 아파트에서 진행됐다.

영화 속 중년 여성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예쁜이 수술 최고 권위자 왕성기 역은 배우 오지호가 맡았다. 오지호는 특유의 코믹함과 섹시함, 진정성을 어필하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강예원이 의료계의 여성 불모지인 비뇨기과 의사 역으로 변신한다. 강예원이 분한 길신설 캐릭터는 남성의 은밀한 그곳을 거침없이 진료하고 과감하게 진단하는 당찬 비뇨기계 최고 여의사이다.

연출을 맡은 김아론 감독은 “스타일이 다른 두 배우를 통해 연출적 피드백을 받고 그것들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독특한 경험을 한 영화였다. 감각적이고 세련된 영상, 그리고 코미디 요소까지 잘 어우러진 화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였다”며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한 만족을 표현하며 크랭크업 소감을 전했다.

오지호는 “특별히 애정이 많이 가는 작품이다. 감독님이 작품을 위해 집중하시는 거 보면서 이후에도 작품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감독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강예원은 “감독님과 같이 소통하면서 작업하게 되었는데 개인적으로 현장 편집 본을 모두 모니터 하면서 감독님과 의견을 나누며 연기했다. 최고였던 것 같다”고 전했다.

단편 영화 ‘온실’로 데뷔하며 그리스 파노라마 국제독립영화제 최우수 감독상을 비롯해 다수의 수상 경력을 필두로 영화 ‘라라 선샤인’과 ‘헬로우 마이 러브’ 등을 연출한 김아론 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들과 최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충무로 기대주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발칙한 그녀, 까칠한 그놈’은 올 하반기 개봉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T미디어허브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