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항선
장항선


‘빅맨’에 새로운 인물이 등장한다. 배우 장항선이 강지환의 조력자로 등장해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KBS2 ‘빅맨’에서 지혁(강지환)을 없애려는 현성가의 계획이 더욱 거세지는 가운데 지혁을 도울 든든한 지원군이 나타나면서 새로운 전환점을 예고하고 있다.

13일 방송될 ‘빅맨’ 6회에서 그려질 현성유통의 정기 주주총회에서 대주주로서 첫 등장을 하게 될 조화수(장항선)는 현성그룹의 강성욱(엄효섭)마저 한 수 접고 들어가는 막강한 권력의 소유자다.

극 중 장항선의 존재는 앞으로 펼쳐질 지혁과 현성가의 치열한 싸움에 불씨를 당길 예정으로 더욱 짜임새 있는 쫄깃한 이야기를 만들어 갈 것으로 보인다. 또 오랜 연기 내공을 통해 존재만으로도 시선을 압도하는 장항선이 조화수 역에 분해 묵직한 존재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빅맨’의 한 관계자는 “조화수는 극 중에서 없어선 안 될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13일) 첫 등장하는 조화수는 짧은 시간에도 막강한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다. 이후 그가 본격적으로 등장하게 되면서 극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빅맨’ 6회는 1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