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연
임지연


임지연

배우 임지연이 충무로의 혜성으로 등극했다.

임지연은 영화 ‘인간중독’에서 송승헌과 호흡을 맞추며 눈길을 모았다. ‘인간중독’은 베트남 전이 한창이던 1969년 한국 후방 부대를 배경으로 참전 용사인 전도유망한 육군 대령 김진평(송승헌)과 부하의 아내 종가흔(임지연)의 위험한 사랑을 농밀하게 그렸다.

지난 12일 열렸던 ‘인간중독’ VIP시사회가 끝난 후 한 영화 관계자는 “정말 오랜만이다. 상업영화 데뷔작으로 단박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이슈에 오르며 화려한 데뷔를 한 신인이 얼마만인지 모르겠다”며 임지연에 대해 칭찬했다.

임지연이 묘한 매력을 풍기는 느낌 있는 마스크와 신인 답지 않게 잘 다듬어진 연기력, ‘19금 멜로의 귀재’로 정평이 나 있는 김대우 감독의 작품을 통해 본격적인 데뷔를 하게 된 점 등으로 충무로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인간중독’에서 임지연은 오묘한 마력의 소유자이며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데 솔직한 종가흔 역을 소화해냈다. 임지연은 속내를 알듯 모를 듯 야릇한 매력의 화교 출신 여인을 그려냈다.

임지연은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에 재학 중으로 연극 ‘택시 드리벌’, ‘해무’ 등을 통해 연기 이력을 쌓았다. ‘인간중독’은 오는 14일에 개봉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심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